뇌물·횡령·탈세, 조사 검사 3명 투입…이 前 대통령도 변호사 4명 동행

검찰이 14일 예정된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조사에 부장검사 2명과 부부장검사 1명 등 3명의 검사를 투입한다.

검찰은 또 이 전 대통령이 피의자로서 뇌물 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다고 일부 적용 혐의를 공개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 조사에는 신봉수(48'사법연수원 29기)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 송경호(48'사법연수원 29기) 특별수사2부장, 이복현(46'사법연수원 32기) 특수1부 부부장, 검찰 수사관, 변호인 등이 참여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첨단범죄수사1부는 그간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과 관련된 횡령'배임, 소송비 대납, 직권남용 등 혐의를 수사해 왔고 특수2부는 국정원 특수활동비와 민간 부문 불법자금 수수 의혹을 추적했다.

두 부장검사가 각자 맡은 영역과 관련해 번갈아 질문에 나서고, 이복현 부부장검사가 조서 작성 실무를 맡을 계획이다.

이 전 대통령 측에서는 강훈'박명환'피영현'김병철 변호사와 수행비서 1명 등이 경호 인력과 동행한다. 연합뉴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