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피해 이재민 '희망보금자리 주택' 기증식

포항시가 12일 지난해 11'15 지진 피해 이재민을 위한 '희망보금자리 임시 주택 기증식'을 열었다. 이 임시주택 마련에는 재단법인 아름다운 동행이 힘을 보탰다. 왼쪽부터 구본일 불교TV 대표, 아름다운 동행 이사장 설정 스님, 이강덕 포항시장, 불국사 총무국장 종천 스님. 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12일 지난해 11'15 지진 피해 이재민을 위한 '희망보금자리 임시 주택 기증식'을 열었다. 이 임시주택 마련에는 재단법인 아름다운 동행이 힘을 보탰다. 왼쪽부터 구본일 불교TV 대표, 아름다운 동행 이사장 설정 스님, 이강덕 포항시장, 불국사 총무국장 종천 스님. 포항시 제공

조계종 아름다운 동행, 포항시에

흥해 약성 이주단지에 20채 조성

포항시(시장 이강덕)가 지진의 아픔 대신 새 희망을 심고 있다.

포항시는 12일 흥해읍 약성리에 조성된 희망보금자리 이주단지에서 지난해11'15 지진 피해 이재민에게 새로운 희망을 선물하기 위한 '희망보금자리 임시 주택 기증식'을 했다.

이날 기증식은 이강덕 포항시장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아름다운 동행 이사장), 사회부장 진각 스님, 사무총장 자공 스님, 사회복지재단 상임이사 묘장 스님, 불국사 총무국장 종천 스님, 이주단지 입주민, 흥해 자생단체장 등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감사패 전달, 임시주택 기증 현판식 등으로 진행됐다.

재단법인 아름다운 동행은 지난 2008년 대한불교조계종에서 설립한 기관으로 지난해 11'15 지진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의 아픔을 공감하고, 이를 돕고자 주거용 임시 주택 20동(3억원 상당)을 포항시에 기증했다.

기증받은 임시주택 20동은 포항시가 흥해 지역을 벗어나 다른 지역으로 이주하기 어려운 흥해읍 이재민을 위해 흥해초등학교 인근에 1만4천500여㎡ 규모로 조성한 희망보금자리에 설치됐다. 사업비 절감과 이재민 주거 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설정 스님은 "지진 피해를 입은 분들이 힘을 내고 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시민 옆에서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증식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은해사는 가정용 청소기 28대를 추가로 기증했다. 지진 직후에도 흥해실내체육관 이재민을 방문, 위로금 1천500만원을 전달하는 등 아름다운 나눔 동행을 실천하고 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