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시' 타계, 오드리 헵번 영화 속 드레스 디자인한 주인공

디자이너 지방시(위)와 그가 디자인한 리틀 블랙 드레스를 입은 배우 오드리 헵번(아래). 연합뉴스 디자이너 지방시(위)와 그가 디자인한 리틀 블랙 드레스를 입은 배우 오드리 헵번(아래). 연합뉴스

세기의 패션 브랜드 '지방시' 창립자인 프랑스 디자이너 위베르 드 지방시가 지난 9일 별세했다. 향년 91세.

12일 프랑스 언론들은 지방시의 동거인 필리프 브네가 지방시가 지난 9일 수면 중 영면에 들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프랑스 출신 지방시는 1950~1960년대 드레스 디자인으로 명성을 쌓았으며, 배우 오드리 헵번과 오랫동안 작업하며 세계적으로 유명해졌다.

영화 '사브리나'(1953)와 '티파니에서 아침을'(1961)에서 오드리 헵번이 입고 나온 지방시의 '리틀 블랙 드레스'가 손꼽힌다. 지방시는 이 영화가 흥행하며 자신도 패션업계의 스타로 떠올랐다. 이후 지방시와 오드리 헵번은 40년간 디자이너와 배우로 인연을 이어나갔다.

지방시의 옷은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장례식 때 부인 재클린 케네디의 요청으로 장례복으로도 쓰이면서 역시 전 세계 언론을 타며 각인됐다.

지방시를 애호하는 팝스타 비욘세는 자신의 곡 'Formation'(포메이션, 2016)에서 '파파라치, 내 멋진 모습,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찍어봐, 지방시 드레스를 걸치면 완전 거침없지'(Paparazzi, Catch My Fly, And My Cocky Fresh, I'm So Reckless When I Rock My Givenchy Dress)라며 지방시 브랜드를 극찬하기도 했다.

지방시는 1995년 패션계에서 은퇴한 후에도 예술계에서 폭넓은 활동을 펼쳐왔다. 지방시 패션 하우스는 "지방시는 패션에 혁명을 일으켰고, 반세기 넘도록 파리의 엘레강스를 대표했다"고 애도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