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南北 화해 협력 지지" 정의용 실장 접견 입장 피력

"韓中, 한반도 문제 긴밀히 협조"

12일 오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 푸젠팅에서 방북'방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2일 오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 푸젠팅에서 방북'방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12일 "중국은 한국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화해 협력이 일관되게 추진되는 점을 적극 지지한다"며 "북미 대화도 지지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오후 5시(현지시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 회의장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접견하면서 이런 입장을 피력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시 주석은 "한국의 노력으로 한반도 정세 전반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고 북미 간에 긴밀한 대화가 이뤄지게 된 것을 기쁘게 평가한다"며 "남북 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돼 성과가 있기를 기대하고 이를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중 양국은 한반도의 중대한 문제에서 입장이 일치한다. 앞으로도 계속 긴밀히 협조해나갈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특별히 특사를 중국에 파견해 소통하는 것은 중한 관계에 대한 중시를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 실장은 가까운 시일 내 한국 국빈 방문을 요청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초대를 전하며 "최근 한반도 상황이 긍정적으로 변하는 것은 중국 정부와 시 주석의 각별한 지도력 덕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