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장 출신 출마 금지에 술렁이는 칠곡군의회

군의원 3명 한국당 방침에 반발

자유한국당이 기초의원 공천 신청을 13일 마감하는 가운데 칠곡군의회가 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기초의회 의장 출신의 기초의회 출마 금지' 방침에 술렁이고 있다. 현재 8명의 군의원 중 3명이 한국당 소속의 의장 출신이기 때문이다. 장세학(재선'7대 전반기 의장), 조기석(3선'7대 후반기 의장), 김학희(3선'6대 전반기 의장) 군의원이다.

장 군의원은 12일 공천을 신청했다. 그는 "같은 의장 출신이라도 초선, 재선, 3선 등 개개인마다 경우가 다른데 일괄 적용하는 것은 무리"라며 "중앙당에서도 이러한 사정을 감안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해 공천을 신청했지만 당이 방침대로 끝까지 간다면 여론조사나 경선 전에 무소속으로 방향을 틀 계획"이라고 했다.

현재 의장을 맡고 있는 조 군의원은 무소속 출마와 불출마 사이에서 고민 중이다. 그는 "당 대표가 너무 현장 사정을 모르고 제멋대로 결정했다. 의장 출신들이 다 위의 급으로 출마하면 부작용이 클 것"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김 군의원은 군의원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칠곡고령성주를 지역구로 둔 한국당 이완영 국회의원은 "당 방침은 정해졌으나 적용은 경우에 따라 다르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여지를 남겼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