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경북도지사 경선 인신공격 난무

예비후보 4명 비방 문건과 전쟁…수사 의뢰 등 법적 문제 이어져

자유한국당 경상북도지사 후보 결정을 위한 당내 경선이 혼탁해지고 있다. 지역 발전을 위한 참신한 정책과 실현가능한 청사진 대신 상대 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이 난무하면서다. 이에 따라 선거관리위원회도 각 후보 캠프의 '무리수' 차단을 위한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한국당 경선에 도전장을 내민 김광림 국회의원(안동), 남유진 전 구미시장, 박명재(포항남울릉)'이철우(김천) 국회의원(가나다순) 등 4명의 후보는 자신을 비방할 목적이 명백한 출처불명 문건 또는 소문과 전쟁을 치르고 있다. 괴소문 또는 문건은 대부분 허위이거나 사실과 허위를 교묘하게 혼합한 흑색선전용 메시지다.

김 의원과 관련해선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악의적 소문이 숙지지 않고 있다. 공직 재직 중 취득한 정보를 재산 증식에 활용했다는 근거 없는 풍문이다. 남 전 시장은 구미공단 내 주요 대기업의 수도권 이전에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는 루머에 어려움을 호소한다. 나이 공세에 시달리는 박 의원에 대해선 지난 2006년 지방선거 당시 열린우리당 경북도지사 후보로 출마한 이력을 꼬집는 지적이 잇따른다. 이 의원과 관련해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표결 당시 찬성했다'는 허위사실이 떠돌고 있다. 무기명 비밀투표 결과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이에 대한 각 후보 캠프의 대응은 각양각색이다. 적극적으로 반박하며 수사기관에 발본색원을 요청하는 후보가 있는가 하면 '긁어 부스럼 만들 필요가 있느냐'며 벙어리 냉가슴을 앓는 후보도 있다.

강석호 한국당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장은 12일 "당내 경선이 후보자 간 음해와 허위사실 유포 고소'고발까지 이어지며 법적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당원 간에 흠집을 내고 당내 화합을 해치는 등 보수를 분열시키는 행위도 당헌'당규에 입각해 강력히 처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당 텃밭'인 경북도에서부터 경선 문화의 기준을 정립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셈이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