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교수 비리 의혹 전공 불일치 집중 조사

경찰, 검찰서 사건 넘겨받아

경북대 교수 채용 비리 의혹 사건(본지 2월 22일 자 8면 보도)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상주경찰서는 최근 검찰에서 이 사건을 넘겨받아 고발인과 피고발인 조사를 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고발인 조사에서 이번 비리의혹 핵심 쟁점인 전공 불일치 문제, 심사 규정과 절차 위반 여부, 면접 문제 유출 등에 대한 진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발인은 조사에서 심사 절차 위반과 관련, 나노소재공학부 회의록 등을 증거물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나노소재공학부 교수회의에서 추천한 외부 심사위원 6명 중 1명만 대학 교무처에 통보되고 나머지 5명은 임의로 추가돼 추천위원 명단이 바뀐 점 등을 집중해 조사 중이다. 전공 불일치와 면접 문제 유출 의혹에 대해 해당 학과 조교 등 참고인 조사도 하고 있다. 이와 관련, 피고발인 교수는 "규정에 따라 외부 심사위원을 선정했고, 교육철학 관련 면접 문제는 일반적인 질문일 뿐 유출이 아니다. 전공 불일치 여부는 심사위원 5명 중 1명만 반대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위법 사안의 고의성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