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신도시 국제 규격 종합빙상장 짓는다

道, 7대 전략과제 선정…컬링팀 연봉 인상·훈련비 지원, 경북북부 동계스포츠 메카로

경상북도는 12일 도청 화백당에서 여자'남자'믹스더빌팀 등 컬링 국가대표 선수단 환영 행사를 열었다. 꽃목걸이를 건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12일 도청 화백당에서 여자'남자'믹스더빌팀 등 컬링 국가대표 선수단 환영 행사를 열었다. 꽃목걸이를 건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컬링 붐'을 잇고자 '컬링 지원확대 방안과 컬링을 연계한 동계스포츠 육성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12일 경북도는 경북 북부를 동계스포츠 메카로 육성하기 위해 ▷컬링 선수 사기 진작 ▷컬링 꿈나무 육성 ▷각종 컬링 대회 및 전지훈련 유치 ▷국민적 컬링 체험기회 확대 ▷컬링 활용 지역 홍보 마케팅 ▷동계스포츠 인프라 확충 ▷비인기 종목 육성을 위한 제도 마련 및 네트워크 구축 등 7대 전략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먼저 다른 시'도 선수 연봉보다 낮은 경북 컬링팀 연봉을 올리고, 훈련비 등 운영비 예산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 경북교육청과 연계해 컬링 종목 학교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북부권 학교운동부 육성 종목으로 2곳을 만들어 우수선수도 육성한다. 국제'국내 컬링대회를 연 2회에서 5회로 확대해 개최하고, 세계 유명 컬링 선수팀 전지훈련을 유치해 전문 훈련 프로그램 및 훈련장, 훈련장비 등 맞춤형 패키지를 제공, 의성을 컬링 메카로 홍보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의성 컬링체험장 운영으로 내외국인에게 컬링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4, 5월 중 컬링 소재 패러디 경연대회 개최'컬링 선수 경북 홍보대사 위촉으로 컬링 소재 지역 홍보 마케팅도 강화한다.

장기적으로는 국제경기 개최가 가능한 종합빙상장을 도청 신도시 5만㎡ 부지에 건립해 컬링, 아이스하키, 스케이트, 피겨 종목을 연계해 육성하고, 의성 컬링센터'청송 클라이밍장'봉화 레일 봅슬레이'영양 어트렉션 스케이트장 중심 북부권 동계스포츠 벨트를 구축, 관광 산업과의 연계에도 나선다.

김관용 도지사는 "도는 평창올림픽에서 선수들이 지핀 컬링의 불씨가 불꽃이 돼 활활 피어나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면서 "컬링이 오늘의 성과가 있었던 것은 의성에 전국 최고 컬링훈련장이라는 인프라가 있었기 때문이다. 종합빙상장 건립과 북부권 동계벨트 조성으로 경북 북부를 동계스포츠의 중심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