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V리그 사랑기금 3천600만원 경북공동모금회 기탁

도로공사 경기 승리·득점 때마다 적립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사진 오른쪽)는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GS칼텍스와의 최종전에서 'EX 사랑기금' 3천600만원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신현수)에 10일 전달했다.

EX 사랑기금은 한국도로공사가 V리그 2017∼2018 시즌 '김천 하이패스 배구단' 경기에서 1경기 승리 때마다 100만원, 서브'블로킹'후위공격 득점 시 각 3만원을 적립한 기금이다. 기금 마련에는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하이패스 배구단이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함에 따라 지난 시즌보다 1천100만원이 늘어난 3천600만원이 적립됐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성금을 김천지역 내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저소득계층 난치병 어린이 12명의 치료비로 지원할 계획이다.

신혜영(사진 왼쪽) 경북모금회 사무처장은 "우승을 축하드리며 이번 기금은 힘겹게 투병 중인 소외 이웃과 가족에게 큰 위로와 희망이 될 것"이라며 "한국 여자 프로배구의 발전과 함께 경북 나눔 문화 성장도 계속해서 잘 이끌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강래 사장은 "하이패스 배구단을 성원해 주시는 김천시민에게 감사를 표한다"며 "앞으로도 배구단과 연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해 지역사회의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설 계획이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