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병원 의료진, 기내 응급 환자 살려

기도 폐쇄 상황 주사·약물 치료

항공기 내에서 응급 상황에 놓인 승객을 구한 경북대병원 신경외과의 박성현(왼쪽) 교수와 김병준 전공의. 경북대병원 제공 항공기 내에서 응급 상황에 놓인 승객을 구한 경북대병원 신경외과의 박성현(왼쪽) 교수와 김병준 전공의. 경북대병원 제공

경북대병원에 근무하는 의사들이 항공기 내에서 응급 상황에 놓인 승객의 생명을 구한 일이 알려져 화제다. 사연의 주인공은 경북대병원 신경외과 박성현 교수와 김병준 전공의. 이들은 세계감마나이프 방사선수술학회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2일 비행기를 타고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로 가던 중 응급 상황에 잘 대처해 위기에 빠진 승객을 도왔다.

당시 두바이 도착까지 1시간 남짓 앞둔 상황에서 기내에서 갑자기 소란이 일었다. '응급 환자가 발생해 의료진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기내 방송이 이어졌다. 이를 들은 두 사람은 곧바로 자리를 옮겨 응급 처치에 들어갔다. 해당 승객은 알레르기 반응으로 목 주위에 심각한 발진이 생겨 기도 폐쇄가 진행되는 상황이었다.

두 사람은 주사, 약물치료 등으로 호흡 곤란과 과민성 쇼크를 예방했다.

박 교수는 "병원에서 교육받은 응급처치술로 사람을 구했다는 데 의료진의 한 사람으로 보람을 느꼈다"고 했다. 김 전공의는 지난해 대구국제마라톤대회에서도 의식을 잃고 쓰러진 참가자를 응급조치, 생명을 구하기도 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