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평창 패럴림픽…'국민 반다비' 기다립니다

탈인형 착용자 내달 1일까지 모집

평창동계패럴림픽조직위가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탈인형 착용자 '국민 반다비'를 모집한다. 대회조직위 제공 평창동계패럴림픽조직위가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탈인형 착용자 '국민 반다비'를 모집한다. 대회조직위 제공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에게 배턴을 넘겨받은 반다비가 본격적인 패럴림픽 알리기에 나섰다.

대회조직위원회는 26일 "다음 달 9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의 개회식(9일)에 출연할 반다비 탈인형 착용자를 대국민 모집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조직위에 따르면 선발된 국민 반다비는 식전 개회식에 참석하는 손님과 선수를 맞이하고, 공식행사에도 참여해 패럴림픽의 의미를 더욱 부각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국민 반다비 모집 정보는 대회 공식홈페이지(www.PyeongChang2018.com)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의 이벤트게시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6일부터 3월 1일까지 신청하면 되고, 선발 결과는 3월 3일 페이스북 이벤트게시물 댓글을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총 12팀을 선발하는 이번 국민 반다비 모집의 콘셉트는 '동행'으로 부모, 친구, 선후배 등 서로를 응원하는 사람 2인이 1팀을 구성, 신청하면 된다. 각 팀은 탈인형 착용자 1명, 관리자 1명이 동행하며 국민 반다비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평창에서 야간 홍보활동이 주요 역할이기 때문에 강한 지원 동기와 신체 요건(신장 165~175cm 등) 필수적이다. 또 3월 7일 리허설 및 3월 9일 본행사에 참가할 수 있어야 한다.

조직위에서는 선발된 국민 반다비에게 소정의 활동비, 교통비, 식사, 반다비 선물패키지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반다비는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의 마스코트로 반달가슴곰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