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고속버스·열차·항공기·여객선 증편 운행

일평균 고속버스 1천863회·열차 71회·항공기 27편·여객선 168회 추가 투입

이번 설 연휴 기간 귀성·귀경객들의 편의를 위해 고속버스와 열차, 항공기, 여객선이 증편 운행된다.

1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오는 18일까지 닷새간을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정해 대중교통 수송력을 증강한다.

안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하루 평균 고속버스 1천863회, 열차 71회, 항공기 27편, 여객선 168회를 늘려 운행한다.

교통량 분산을 위해서는 첨단 정보통신기술(IT)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교통정보를 제공하고, 상습 지·정체 구간의 우회도로를 안내한다.

스마트폰 앱과 국토부, 한국도로공사 등 인터넷 누리집과 민간 포털사이트, 공중파 방송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실시간 교통 상황과 주요 우회도로, 최적 출발시간 등 다양한 교통정보를 제공한다.

도로공사는 교통 전문가로 구성된 교통예보팀을 운영해 고속도로 주요 구간의 소요시간 예측을 교통방송을 통해 방영한다.

고속도로와 국도의 준공이나 임시 개통, 갓길 차로 확대, 임시 감속차로 운영 등을 통해 도로교통 소통도 향상한다.

고속도로 옥산~오창(12.1㎞) 등 7개 노선 327.8㎞가 신설 개통되고, 국도 34개 구간 298.8㎞가 준공되며, 국도 12개 구간 53.7㎞도 임시 개통돼 소통 능력을 높인다.

경부고속도로 한남대교 남단~신탄진 141㎞와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여주분기점 4.14㎞ 구간 양방향과, 영동고속도로 강릉분기점~대관령 19.8㎞ 구간 인천방향으로 버스전용차로제를 평시보다 4시간 연장 운영해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일 계획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