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울진 세수 줄어 경제 타격…협력사 생존 위기

한수원 매출 급감 후폭풍…원전 9기 계획예방정비 멈춰, 올해 가동률 예년에 못 미칠 듯

한국수력원자력의 올해 경영 전망이 비관적으로 흐르면서 관련 지방자치단체와 협력업체의 시름이 커지고 있다. 한수원과 협력업체 직원들의 소비에 기대어 투자를 진행한 소상공인들도 불안하게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한수원은 원전을 가동해 만들어낸 전기를 한국전력에 판매해 이익을 올리는 수익구조를 갖고 있다. 원전가동률을 높여 많은 양의 전기를 생산'판매할수록 매출이 오르는 구조인 셈이다. 하지만 올 들어 원전가동률이 6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데다, 계획예방정비에 들어가는 원전이 줄을 잇고 있어 올해 경영 전망이 매우 어둡다는 게 한수원의 분석이다.

올 들어 계획예방정비로 인해 가동되지 않고 있는 원전은 24기 가운데 9기(고리 3'4호기, 신고리 1호기, 한빛 4'6호기, 한울 2'3호기, 월성 1호기, 신월성 1호기)다. 원전 24기의 총 설비용량 2만2천529GW 중 37.9%에 해당하는 8천529GW의 발전설비가 멈춰져 있는 것이다. 올 상반기에도 신고리 3호기 등 7기의 계획예방정비가 예정돼 있어 원전가동률은 2014~2016년(85%)에 한참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각각 6기의 원전이 자리한 경주와 울진은 당장 줄어들 지방세수에 걱정이 크다. 경주는 월성1호기 조기 폐쇄 결정 등으로 지난해부터 세수가 19억원 줄어들었고, 울진은 상업운전을 앞둔 신한울원전 1'2호기가 있어 한숨 돌렸지만 탈원전 정책이 본격화하면 세수를 장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수원을 보고 경주에 자리를 잡은 협력업체 59개사는 올해 매출 확보에 근심이 크다. 경주시도 한수원이 2020년까지 56개사를 추가 유치하겠다는 정책이 탈원전 분위기에 따라 허사가 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한수원이 현재까지 기업 유치에 나선 결과 한전KDN ICT 센터, 아레바 코리아 한국지사 등 59개사 680명이 지사 형태로 경주지역에 문을 열었다. 한수원은 앞으로 3년간 56개사를 추가 유치해 전체 협력기업 867개사 가운데 115개사를 경주에 자리 잡게 하겠다는 입장이다.

상황은 녹록지 않다. 한수원과 경주시가 기업 유치를 위해 금리 등 다양한 혜택을 약속하고 있지만 협력업체들은 한수원 경영을 우려하며 뒤로 발을 빼고 있다. 이미 경주에 온 기업들도 한수원 일감이 줄어들면 회사 운영 차원에서 규모를 축소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원전에 납품을 하는 업체 관계자는 "한수원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서울 직원들을 이끌고 경주로 왔는데, 탈원전 정책의 여파로 회사가 어려워지면 다시 서울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한수원의 매출 하락이 협력업체에는 존폐를 가늠하는 잣대가 될 수 있어 마음이 심란하다"고 했다.

원전 운전 관련 용역 업체 관계자는 "원전가동률이 떨어지면 우리 회사는 자연스럽게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면서 "특히 원전 운전을 위해 어렵게 양성한 기술자들이 대거 길거리에 나앉게 된다면 국가로서도 큰 손실이고, 앞으로 원전정책이 바뀌어 원전 운영을 확대할 때도 큰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 불국동에서 식당업을 하는 업주는 "한수원 본사 이전 이후 매출이 크게 높아져 안정적인 운영을 하고 있는데, 직원들이 자꾸 줄고 있다고 하니 불안하다. 원전 사업을 축소한다면 그에 상응하는 신규 사업을 진행해야 지역 경기가 큰 충격 없이 안정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