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딕복합 박제언 국내 유일 출전…'스키 전설' 박기호 감독이 아버지

한국 첫 국가대표, 아버지 꿈 함께 이루다

대한민국 국가대표 박제언이 14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노르딕복합 남자 개인 노멀힐+10㎞ 경기에서 점프 도약대를 향해 내려오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국가대표 박제언이 14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노르딕복합 남자 개인 노멀힐+10㎞ 경기에서 점프 도약대를 향해 내려오고 있다. 연합뉴스
박제언 박제언

동계올림픽 종목 중에는 다소 생소한 종목이 적잖다. 그중에서도 '노르딕복합'은 이름부터 낯선 종목이다. 노르딕복합은 크로스컨트리 스키와 스키점프를 합친 경기로 크로스컨트리 스키의 체력과 스피드, 스키점프의 기술력과 담력을 갖춰야 하는 종목이다.

경기 진행 방식은 먼저 스키점프 경기 결과에 따라 크로스컨트리 경기를 이어간다. 그런 다음 크로스컨트리 경기 중 결승선 지점을 통과하는 순서대로 순위를 결정한다. 두 종목을 다 잘해내야 하기 때문에 두 배의 노력과 투자가 필요한 노르딕복합은 스키 강국에서조차 쉽게 도전장을 내밀지 못하는 험난한 종목이다.

더욱이 한국 노르딕복합 국가대표팀이 결성된 것은 2013년. 고작 5년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노르딕복합의 역사가 짧다. 이 같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당당히 이번 평창올림픽대회에 도전장을 내민, 유일한 한국 선수가 있다. 바로 한국 노르딕복합의 첫 국가대표 박제언(24)이다.

평창올림픽을 향한 박제언의 여정은 쉽지 않았다. 박제언은 2006년 동계체전 크로스컨트리 스키 3관왕에 올랐던 유망주로 스키점프 국가대표로 활동하기도 했다. 그런 박제언을 바로 옆에서 눈여겨 본 사람이 있었는데, 바로 노르딕복합 국가대표를 이끄는 박기호 감독이다. '한국 크로스컨트리 스키의 전설'로 불리는 박기호 감독은 다름 아닌 박제언의 아버지다.

이들은 노르딕복합 불모지 한국의 열악한 환경 속에서 어렵게 훈련을 이어왔다. 그리고 마침내 그 노력이 빛을 발했다. 박제언이 지난해 2월 평창에서 열린 노르딕복합 월드컵 개인전에서 30위에 오르며 자력으로 올림픽 진출권을 획득한 것이다.

박제언은 대한체육회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평창 노르딕복합 월드컵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던 순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생애 최초로 올림픽에 출전하게 됐다는 생각에 무척 기뻤고, 떨렸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또 "처음으로 참가하는 올림픽인 만큼 최고의 성적을 거두고 싶어 최선을 다해 훈련해왔다"며 "우리나라 최초의 노르딕복합 국가대표 선수로서 사명감을 갖고, 최고의 성적을 거두는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