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원전해체센터·원안위 유치 본격화

최양식 시장 기자회견 개최 "원전 인프라 밀집한 최적지"

경주시가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이하 원해연)와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의 유치를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경주시는 2013년 자치단체 가운데 최초로 원전해체 시장의 가치성을 내다보고 원전제염해체기술 개발사업에 참여해 오고 있으며, 2014년부터 경상북도와 함께 경주유치위원회를 구성해 원해연 유치에 나섰다.

그러나 이후 유치전이 지방 간 과열 양상을 보이며 잠정 중단됐으나 최근 새 정부 들어서면서 국회입법조사처의 원안위 지방 이전에 대한 타당성 조사 결과, 원안위와 원해연의 연계 이전을 추진하기로 하는 등 추진 의향이 수면 위로 부상하면서 유치전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13일 원해연과 원안위 유치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경주는 원전산업의 밑바탕이 된 국내 유일의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처리장을 운영하고 있다"며 "월성원전과 한수원 본사,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전KPS 등 원전 관련 핵심기관과 인프라가 모두 밀집해 있어 최적의 장소"라고 말했다. 또 "지난 2014년 유치위원회 구성 3개월여 만에 경주시민의 86%에 해당하는 22만5천여 명의 원해연 유치 촉구 서명을 통해 경주시민의 절실하고 강렬한 원해연 유치에 대한 의지를 중앙부처와 국회에 전달한 바 있다. 두 기관은 반드시 경주로 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주시는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도 원자력연구기관의 경주 유치를 약속했다는 점과 경북 지방공약사업 국정과제 건의 등 정부에 수차례에 걸쳐 원해연 유치를 건의해 왔다는 등 유치 타당성을 강조해 경주 유치를 성사시키겠다는 복안이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