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해체육관 구조물 휘어져…이재민 대피소 옮긴다

양덕 한마음체육관 유력…포항 4.6 여진으로 피해, 안전진단·보강공사 예정

지난해 규모 5.4 지진 후 이재민 대피소로 사용되고 있는 포항 흥해실내체육관이 지난 11일 발생한 규모 4.6 여진으로 구조물이 휘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포항시는 '사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하고 조만간 이재민을 다른 곳으로 옮긴 뒤 정밀 안전진단과 보강공사를 하기로 했다.

14일 포항시에 따르면 흥해체육관은 연면적 2천780여㎡인 2층 건물로 2003년 4월 준공됐다. 당시 '6층 이상 또는 연면적 1만㎡ 이상'인 내진 설계 의무 기준에 못 미쳐 당연히 내진 설계를 하지 않았다.

지난해 5.4 강진이 발생한 뒤 한국건축구조기술사회가 벌인 두 차례 안전점검에서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11일 규모

4.6 여진에는 피해가 생겼다. 이번 지진 발생 이후 두 차례 긴급 점검에서 건물 옥상 외벽 패널이 불량하고 내부 천장을 받쳐주는 철제 구조물 프레임 일부가 휘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최웅 포항부시장은 "지난해 지진 때 안전에 이상이 없어 이재민을 수용했는데 이번 지진으로 구조물이 휘어져 사고 위험이 크다. 다시 지진이 올 수도 있어 이른 시일 안에 이재민을 옮긴 뒤 정밀 안전진단을 할 계획이다"고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이재민 390여 명을 대상으로 안전진단 결과에 대해 설명하는 등 협의를 벌이고 있다.

임시 대피소는 체육관과 8㎞ 떨어진 북구 양덕동 양덕 한마음체육관이 유력하다. 내진 2등급에 연면적 3천150㎡로 9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또 여의치 않으면 지난해 지진 때 대피소로 사용한 기쁨의 교회(1천 명 수용)와 월포 포스코 수련원(160명), 칠포 파인비치 호텔(150명) 등에 이재민을 분산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