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신도시 일대 소각장 건설 안돼" 8개 시민·환경단체 성명 발표

道 "법 어긋남 없이 추진하겠다"

경북도청 신도시 일대에 들어설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건설을 놓고 시민'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13일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신도청주민연합과 안동환경운동연합, 안동시민연대, 낙동강사랑보존회 등 8개 시민'환경단체 회원들은 "주민 생존권을 위협하는 쓰레기 소각장 건설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며 합동성명을 발표했다.

경북도는 민간투자사업의 하나로 안동시 풍천면 도양리 1424번지 일대 6만7천3㎡ 부지에 환경에너지종합타운을 건설해 경북 북부권 11개 시'군 쓰레기를 하루 390t 소각하고 음식물 쓰레기 120t을 처리해 전기를 생산할 계획이다. 종합타운은 지난해 12월에 착공해 시운전과 함께 2019년 6월 완공 예정이다.

단체들은 "경북도가 타당성 조사와 환경영향평가에서 주민설명회를 생략하고 주민 동의를 얻지 않은 채 공사를 시작했다. 입지선정위원회도 법에 정한 주민대표 등의 구성을 잘못되게 했다. 환경영향평가 내용 중에는 비소와 6가크롬은 암을 유발하는 기준을 초과하고 하회마을에도 비산 먼지와 악취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결과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또 "광역 쓰레기 소각장을 가동하면 도청 주변 대기, 수질, 토양 오염을 일으켜 주민 건강과 농작물에 피해를 주게 될 것"이라며 "단체들은 소각장 건설 중단을 관철시키고자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경북도 관계자는 "사업 추진 과정에서 예천 호명면, 의성 신평면 주민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했고, 안동 풍천면 주민설명회만 주민 반대로 열리지 못했다. 환경영향평가 결과 일부 기준을 초과하는 물질이 있지만, 환경부와 협의 등을 거쳐 법과 절차에 어긋남 없이 사업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또 "사업 계획과 착공 과정이 신도시 조성 전에 이뤄져 신도시 이주 주민들이 추진 과정에 의문이 있을 수 있다. 언제든 궁금한 점이 있어 설명을 요청하면 만나 상세히 안내하겠다"고 덧붙였다.

신도청주민연합은 최근 경북도지사를 상대로 '경북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입지 결정처분 등 무효확인' 소장과 공사 중단을 위한 '행정처분 집행정지' 신청서를 대구지방법원에 제출, 법적 다툼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