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먹나? 대형서점 3자에서 2자 구도로

영풍문고가 서점 '반디앤루니스'를 운영하는 서울문고 인수를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매일신문DB 영풍문고가 서점 '반디앤루니스'를 운영하는 서울문고 인수를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매일신문DB

영풍문고가 서점 '반디앤루니스'를 운영하는 서울문고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영풍문고는 지난 7일 이사회에서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서울문고 지분 27.78%를 취득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취득 목적은 '경영참여'다.

1988년 설립된 서울문고는 '반디앤루니스'라는 브랜드로 전국에 14개 서점 및 온라인서점을 운영중이다.

이에 따라 국내 대형서점 구도는 교보문고와 영풍문고의 2자 구도로 회귀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