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정치보복에 나라 사분오열됐다"…洪대표 보수 결집 발언 이어가

13일 대구를 찾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역 숙원사업인 통합 대구공항과 대구취수원 이전 문제에 대해 강력한 추진 의사를 나타내며 대구 민심을 다독이는 한편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 공세를 이어갔다. 대구 민심을 달래면서도 보수 결집을 꾀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홍 대표는 "적폐청산이란 명분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극단적인 선택이 소위 MB(이명박 전 대통령) 때문이란 복수심으로 정국을 운영하고 있다"며 "탄핵으로 전 대통령을 구속하고도 모자라 전전(前前) 대통령까지 정치보복에 집중해 나라가 사분오열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경제 문제에 국한해 보면 이 나라 경제를 사회주의 경제체제로 끌고 가는 바람에 청년취업률이 사상 최악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자영업자들이 다 길거리로 내몰리고 있고 이제 곧 세금도 나오는데, 지난해 기준으로 세금이 나오면 그 사람들은 절대로 이 정권을 못 찍는다"며 "민심이 움직이고 있고 탄핵 이후 대선 때보다 오는 6월 지방선거 환경이 두 배 이상 좋다고 본다"고 자신했다.

홍 대표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공연을 두고선 "유랑극단에 불과한 공연에 열광하는 시대는 이미 지났다"며 "평창 이후 과연 이 나라 안보가 어떻게 될지 더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남북한 호칭도 문제 삼았다. 그는 "대한민국이란 국호가 있는데 왜 남한이란 호칭을 사용하느냐. 북한 여성이 내려왔을 때 방남이라고 하는데 그런 용어는 처음 봤다. 방한이지 않으냐"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