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 추진 여야 시각차 극명

민주당 "본격 남북 협력 전기"…한국당 "국내외적 여건 미성숙"

여야가 남북 정상회담 추진을 놓고 13일 극명한 시각 차이를 드러내며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이산가족 상봉과 남북군사회담을 신속히 추진하자고 주장했지만 자유한국당은 비핵화를 전제하지 않는 남북 정상회담 추진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본격적 남북 교류 협력의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 이산가족 상봉과 남북군사회담 개최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을 바라보는 우리 국민의 언 가슴이 조금씩 풀릴 기미를 보이고 있다"며 "본격 교류 협력으로 나가는 데 있어 가장 시급한 사안은 이산가족 상봉과 군사회담 개최"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산가족 상봉은 대대로 남북관계 현주소를 알리는 상징"이라며 "교류 협력으로 나아가기 위한 낮은 단계에서부터 북한이 화해와 교류 협력의 진정성을 보여야 하고, 그 출발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이라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남북관계 운전대를 맡겨도 되는지 불안이 점점 가중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 고위급대표단 환송에서 마음과 마음을 모아 난관을 이겨나가자고 작별인사했는데 난관을 만든 주최는 북한"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정태옥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제적 여건 미성숙 ▷대한민국 내부 여건 미성숙 ▷북의 내부 여건 미성숙 등을 들어 '남북 정상회담 3불가론'을 내세웠다. 정 대변인은 "국제공조와 한미 연합 군사훈련, 전략자산 한반도 전개로 북은 코너에 몰렸다. 핵을 포기 않는 김정은을 구해줄 필요가 없다. 북핵 포기 시에 정상회담이 답이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