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이상화 500m 집중…1000m 안 뛴다

이상화가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올림픽 500m 3연패를 위한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화가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올림픽 500m 3연패를 위한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빙속 여제' 이상화가 14일 예정된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1,000m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 대한체육회는 13일 "이상화가 주종목인 500m에 집중하기 위해 1,000m 경기 출전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이상화는 애초 14일 오후 7시부터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1,000m에 출전, 컨디션을 조절한 뒤 18일 주종목인 여자 500m 경기에 나설 계획이었다. 이날 경기는 '맞수'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와의 첫 맞대결로 500m에 앞선 전초전으로서도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1,000m에 뛰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500m 본 대결에 앞선 고다이라 나오와의 사전 대결은 무산됐다.

이에 따라 이상화는 주종목인 500m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상대적으로 고다이라 나오와의 기량 차이가 큰 1,000m를 포기하고 500m에만 전념해 주종목인 500m에서 고다이라 나오와 진검승부를 벌이겠다는 의지로 풀이되고 있다.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와 1,000m 두 종목 출전권을 획득한 이상화는 500m에서 올림픽 3연패를 노리고 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