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취업→임금체불→자살…비극이 된 태국부부의 '코리안 드림'

"남편 시신이라도 데려올 수 있게 도와주세요." 한국 내 불법취업을 통해 '코리안 드림'을 이루려던 태국 시골 출신 중년 부부가 끔찍한 상황을 맞이하게 됐다.

남편은 불법취업한 한국 내 직장에서 돈을 받지 못하자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취업을 포기한 채 태국으로 돌아온 부인은 빚더미에 앉게 됐다.

현지 일간 '더 네이션' 13일 자 보도에 따르면 태국 북동부 부라람주(州)에 사는 완신 분끌랑(40) 씨 부부는 지난해 12월 불법취업을 목적으로 관광객을 가장해 한국에 들어갔다.

그동안 빌렸던 돈을 갚고 한국에서 일자리를 잡을 때까지 쓸 경비를 충당하기 위해 은행에서 15만바트(약 514만원)를 대출했다.

4만바트(약 137만원)를 손에 쥔 채 한국에 도착한 이들은 계획대로 여행은 하지 않은 채 일자리를 찾아 나섰다.

그러나 말도 통하지 않던 이들이 일자리를 찾기란 쉽지 않았고, 태국보다 물가가 비싼 한국에서 1주일간 호텔에 머물면서 숙식비로 쓴 돈만 2만5천바트에 달했다.

결국, 남편은 아내를 태국으로 돌려보낸 뒤 혼자 한국에 남아 일자리를 찾았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남편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전해듣고 망연자실했다.

부인 옴 웡찬(40) 씨는 "남편과 전화통화를 통해 직장을 얻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하지만 남편은 불법취업 사실을 악용한 업주가 돈을 주지 않는다고 했다"며 "남편은 돈이 없어 밥도 굶는다고 했다. 하지만 어떻게 손 쓸 도리가 없었다. 남편에게 미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8일 한국대사관으로부터 남편이 도로변에서 목숨을 끊었다는 연락을 받았다. 남편의 귀국편 비행기 표를 사기 위해 돈을 빌리려던 중이었는데 목숨을 끊을 줄 몰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옴 씨는 이어 "가장인 남편은 죽었고 빚은 산더미다. 3명의 아이를 키워야 하는데 남편의 시신을 데려올 돈도 없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한국은 불법취업을 노리는 태국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국가다.

한국에서 취업하면 현지보다 3, 4배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것은 물론, 적발되더라도 강제추방 이외에 다른 처벌이 없기 때문이다.

비자면제협정에 따라 태국인들은 한국에서 90일까지 무비자 체류가 가능하다.

일부 태국인은 이런 제도를 악용해 관광객을 가장해 한국에 들어간 뒤 농장 등에서 일한다. 특히 일부 여성들은 불법 마사지 업소에 취업하기도 하고 성매매를 강요당하기도 한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한국에 머무는 태국인 중 절반 이상이 불법체류 상태다.

태국 당국도 최근 관광객으로 위장해 한국 내 불법취업을 하려는 현지인의 출국을 저지하는 등 적극적인 조처를 하고 있다.

옴 씨는 "한국에 가서 일해 멋진 인생을 일구겠다는 아름다운 꿈이 끔찍한 악몽이 될 수 있다"며 "많은 태국인이 고용주에게 이용당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