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보상 접수처 없어 뿔난 포항 시민들

市 "보상 세분화 행안부와 논의 중, 두 달간 신청 받고 조사 진행할 것"

지난 11일 규모 4.6 포항 지진 여진이 발생한 이후 이틀이 지났지만, 포항시청 피해 접수 공식 창구가 열리지 않자 시민들이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시민 정모(42) 씨는 "오늘 동사무소에 가도 피해 접수 창구가 열리지 않았다고 하고, 어디에 접수를 하는지도 가르쳐주지 않았다"며 "기준을 정하는 것은 신청을 받고 난 뒤에 해도 늦지 않다. 설 명절 전에 일이 몰리는 것을 피하려고 늑장을 부리는 게 아닌가 싶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포항시는 "지난해 11월 강진 이후 무작위로 신고 신청을 받아 피해 보상을 해주는 실수가 있었다. 이번에는 매뉴얼을 확실히 하고, 보상도 세분화하고자 행정안전부와 논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시는 풍수해보험법에 따라 지진이 발생하고 나서 열흘 동안 신고받은 피해 사례를 조사도 제대로 하지 못한 채 보상금을 내줬다. 이 탓에 일부 시민들은 "신고만 하면 돈을 받으니, 무조건 신고하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런 이유로 시는 지진 재해 보상이 '풍수해'와 다르다는 점을 정부에 건의해왔고, 정부 역시 여기에 이견이 없었다. 이번 여진 보상에 대해서도 시는 행안부에 접수'조사 기간을 두 달간 진행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최소한 두 달은 접수를 하고 조사를 진행해야 지난번과 같은 혼란을 겪지 않을 것이다. 정부도 이를 인지하고 있어 현재 협의를 진행 중이다. 피해 기준도 소파'반파'전파로 정하지 않고 세분화할 수 있도록 건의하고 있다. 정식 피해 접수는 행안부의 결정이 나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