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졸업식 참석 文 대통령, "청년들 창업 활동 뒷받침" 축사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울산광역시 울주군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학위수여식에 참석해 학위수여식을 마치고 학사모를 던지는 졸업생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울산광역시 울주군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학위수여식에 참석해 학위수여식을 마치고 학사모를 던지는 졸업생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졸업식이 열린 울산과학기술원(UNIST)을 방문, 학생 창업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정부는 청년들의 모험적 창업 활동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창업에 필요한 자금 지원을 위해 올해부터 3년간 10조원 규모의 혁신모험펀드를 조성하겠다"며 "하반기부터 투자가 가능하니 우리 혁신 창업가들이 많이 활용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혁신 창업을 주저하는 이유가 자금 쪽도 있지만 또 하나는 실패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라며 "실패하면 또 다른 아이디어로 재기할 수 있도록 제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올해부터 정책금융기관들은 연대보증제도를 아예 없애 실패하더라도 다시 재기할 수 있게 하고, 재기 기업인들을 위해 지난 추경에 조성했던 3조원 모태펀드로 재기펀드를 또 만들 것"이라며 "재기에 나서는 기업인들에게 자금 지원이 되게끔 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혁신 창업가들이 새로운 기술, 새로운 제품을 만들어 놓으면 대기업들에 의해 기술이 탈취되는 일이 너무나 잦다"며 "이런 것들이 청년 창업 의욕을 가로막고 있는데 그런 일이 일절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규제와 관련해선 "선 허용 후 규제 방식으로 규제체계를 바꿀 것"이라며 "이미 규제가 있는 업종이나 산업 경우에도 우선은 시범사업을 먼저 허용해서 이것이 상업화할 가능성이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규제 샌드박스를 제대로 도입하겠다"고 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