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원전해체센터·원안위 동반 유치 총력

국회 "원안위 서울 있을 이유 없다" 道 "원전 기술·인력 갖춘 최적지"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동시에 경북 동해안으로 올까?'

경상북도가 경북 동해안에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이하 해체센터)와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를 동반 유치하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국회 입법조사처는 최근 원안위의 지방 이전에 대한 타당성 조사 결과, 원안위가 서울에 있어야 할 이유가 없다는 의견을 냈다. 또 지방으로 이전할 경우 해체센터 입지와 연계해야 한다고 결론 냈다.

한수원이 운영하는 원전의 허가권을 쥔 원안위는 한수원과 떨어진 서울에 있어 원전 밀집 지역인 경북의 여론과는 동떨어진 행보를 보인다는 지적을 받았다.

원안위가 한수원 본사가 위치한 경주 일대로 이전할지 주목됨에 따라 경북도는 해체센터와 원안위의 경북지역 동반 유치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그동안 경북도와 경주시는 지난 2014년부터 경주지역 해체센터 유치위원회를 구성하고 유치 서명운동을 벌여 22만 명의 서명을 받아 중앙정부에 전달하는 등 해체센터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원자력 시설 해체는 원자력발전 시설의 운전 종료 후 해당 부지를 안전하게 개방하기 위한 제염, 해체, 폐기물 처리, 부지 복원 등의 모든 활동을 말한다.

국내외 원전해체산업 시장은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첨단 블루오션산업이다. 국내는 고리 1호기를 시작으로 2020년 월성 1호기, 2040년 월성 2호기를 포함한 10기 등 2070년까지 가동 또는 정지 중인 24기의 원전 중 23기가 대상이다.

원전 1기당 해체 소요비용은 약 6천억원으로 약 14조원 규모의 시장 형성이 예상된다.

해외 시장도 2070년까지 2천653억달러로 급속히 성장할 전망이다.

전문가들도 원전이 밀집하고 원전 건설'운영 경험과 기술, 인력이 축적된 경북 동해안이 국가 원전해체산업 육성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 데 가장 유리한 조건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해체센터가 입지한다면 경북은 원전의 설계-건설-운영-해체-처분으로 이어지는 원전산업 전주기 사이클이 완성되는 국내 최적 지역이 된다.

김세환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오는 4월 원자력안전클러스터 포럼, 5월 국제 원자력안전 및 해체산업 육성 포럼 등을 개최해 해체센터와 원안위의 도내 유치, 원전해체산업 육성에 대한 국내외 전문가와 산업계의 의견을 모아 지역 유치의 당위성과 분위기를 적극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