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아버지의 스키 사랑으로 키운 '국가대표 삼남매'

女모굴 사상 첫 결선 진출한 서정화, 서명준과 남매 서지원은 사촌동생

한국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 대표팀의 서지원(왼쪽부터), 서정화, 서명준. 연합뉴스 한국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 대표팀의 서지원(왼쪽부터), 서정화, 서명준. 연합뉴스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은 슬로프에 인공적으로 울룩불룩한 눈 둔덕(Mogul)을 만들어 두고, 그 슬로프를 타고 내려오면서 회전 기술과 공중 연기, 속도를 겨루는 경기다. 경기 자체도 이색적인데 국내에선 '국가대표 삼남매'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이 종목에 출전해 더욱 눈길을 끈다.

이번 평창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 종목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는 모두 5명. 이 중 서명준(26)을 포함한 서정화(28), 서지원(24) 등 3명이 '가족'이다. 서정화와 서명준은 친남매고, 서지원은 이들의 사촌 동생이다. 서정화는 한국 모굴의 개척자로 2010년 밴쿠버올림픽, 2014년 소치올림픽에 이어 세 번째로 올림픽에 출전했다. 서지원 역시 소치올림픽에 출전해 13위에 올랐다.

한 사람이 국가대표로 올림픽에 출전하는 것도 어려운데, 한 집안에서 국가대표를 세 명이나 배출한 비결은 다름 아닌 '아버지의 스키 사랑'이다. 서정화, 서명준의 아버지 서원문 씨(60)와 서지원의 아버지 서수문 씨(57)가 20년 가량 취미로 스키를 타왔는데, 이러한 스키 사랑이 자녀들에게 자연스럽게 영향을 끼친 것이다.

서명준은 3살, 서지원은 4살 때부터 각각 아버지의 영향으로 스키를 타기 시작했다. 선수가 된 바탕에도 아버지의 권유가 있었다. 서명준은 대한체육회와의 인터뷰에서 "세계인의 축제이자 운동선수들의 꿈인 올림픽에 출전했다는 사실에 설렘을 느낀다"며 "누나, 사촌 동생과 함께 올림픽에 출전하게 돼 든든하다"고 말했다.

한편 서정화는 11일 평창 휘닉스 스노 파크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2차 예선을 통과해 6위로 1차 결선에 진출했다. 이는 우리나라 올림픽 여자 사상 첫 결선 진출. 하지만 1차 결선에서 14위를 기록해 아쉽게도 2차 결선 진출에는 실패했다. 서지원은 2차 예선에서 14위로 탈락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