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로 설레는 설…대구미술관 설 연휴 공짜 관람 행사

소장품전 등 3개 전시, 작품·희귀자료 2,100여점

관람객이 '저항과 도전의 이단아들'전을 둘러보고 있다. 대구미술관 제공 관람객이 '저항과 도전의 이단아들'전을 둘러보고 있다. 대구미술관 제공

대구미술관은 설 연휴 기간인 15일(목)~18일(일) '무료관람' 및 '개띠 관람객 선착순 기념품 증정'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 기간 중 관람할 수 있는 전시는 대구미술관 소장품 수집 방향과 성과를 엿볼 수 있는 '소장품전-수직충동, 수평충동'을 비롯해 한국아방가르드 미술과 대구 현대미술을 살펴볼 수 있는 '저항과 도전의 이단아들', 우리나라와 유럽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남춘모 작가의 개인전 '풍경이 된 선(線)' 등 총 3개다.

25명의 국내외 작가 작품 40여 점을 선보이고 있는 '소장품전-수직충동, 수평충동'전은 시각예술의 조형요소인 수직과 수평을 인간의 심리적 기제인 충동과 연결해 형태적 변용과 아름다움에 주목한 전시다.

1, 2부로 나눠 선보이는 '저항과 도전의 이단아들'전은 '한국의 아방가르드미술: 1960년~80년대의 정황' '한국행위미술 50년: 1967~2017'을 통해 한국 현대미술에 나타난 아방가르드적 성격과 의미를 조망한다. 22명(팀) 작가의 작품 60여 점과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연구센터의 원본자료 70여 점을 포함해 개인 소장가, 기관 협력을 통한 희귀자료 2천여 점을 만나볼 수 있다.

남춘모 작가의 개인전 '풍경이 된 선(線)'전에서는 80여 점의 작품을 소개한다. 작품의 배경과 형태의 근원 등 남 작가의 작품세계를 심층적으로 연구, 분석해 집중 조명한다.

한편 미술관은 설 명절 기간 중 매일 8명의 개띠 관람객(주민등록증 및 운전면허증 등 지참, 영유아 제외)에게 기념품을 증정한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전시 이해를 돕는 도슨트(전시 설명) 프로그램은 17'18일 오후 2'4시 두 차례 진행한다. 최승훈 관장은 "설을 맞아 시민과 대구를 찾는 이들을 위해 연휴 기간 미술관을 무료로 개관한다"면서 "작품을 관람하면서 행복한 명절을 보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053)803-7900.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