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 북한 예술단 공연 출연 "당일 급히 청와대 연락 받고 성사"

서현은 11일 오후 7시부터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 후반부에 출연, 북한 여성 가수들과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을 불렀다. 연합뉴스 서현은 11일 오후 7시부터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 후반부에 출연, 북한 여성 가수들과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을 불렀다. 연합뉴스

서현과 북한 예술단의 만남은 공연일인 11일 당일 급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한 매체에 따르면 서현의 소속사 관계자는 "11일 북한 예술단의 서울 공연 당일 급하게 연락받고 서현이 참여했다. 미리 준비하지 못했다"며 "무대 리허설도 없었을 정도"라고 밝혔다.

서현은 11일 오후 7시부터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 후반부에 출연, 북한 여성 가수들과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을 불렀다.

이와 관련 청와대 춘추관장인 권혁기 평창동계올림픽 정부합동지원단 부단장은 "북측 공연단 보컬 모두 여성이었고, 우리측 남성 가수를 출연시키기에는 노래를 편곡할 시간이 부족했다"며 "관객들 중 나이 드신 어르신들을 고려해 인지도가 높은 가수 중에서 서현을 섭외했다"고 밝혔다.

권혁기 춘추관장은 또 "처음 북측 공연단은 연습 기간이 촉박해 남북 가수 합동 공연에 난색을 표했다. 그러나 우리 측의 설득으로 남북 공동 무대를 만들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