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딸기' 15t 수출길 올라…작년보다 80% 이상 증가

러시아와 동남아 수출길에 오르는 명품 '고령딸기'. 올해 고령딸기는 30t 이상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고령군 제공 러시아와 동남아 수출길에 오르는 명품 '고령딸기'. 올해 고령딸기는 30t 이상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고령군 제공

고령군 명품 특산물인 '고령딸기' 수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고령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이달 8일까지 고령딸기는 러시아에 8t, 동남아(태국'캄보디아'싱가포르)에 7t을 수출하는 등 총 15t이 수출길에 올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딸기 수출 최대 실적 달성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고령딸기 수출 관계자는 "수은주가 연일 영하 10℃ 아래로 곤두박질치고 있지만 고령딸기가 국내는 물론 해외 수출시장에서도 인기를 끌면서 고령군 명품 특산물의 입지를 더욱 단단히 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령군은 이 같은 딸기 수출 상승세를 바탕으로 시즌이 끝나는 3월 말까지 30t 이상을 수출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현지 마케팅 등 다양한 수출 전략 수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이달 23, 24일에는 러시아 사할린 지역의 대형 유통매장에서 고령딸기 시식'홍보 등 다양한 이벤트를 열고 현지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방침이다. 또 생산자 단체 및 수출업체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현지 바이어들을 공략할 다양한 방안도 모색 중이다.

고령군은 신선농산물 수출물류비 지원과 수출경쟁력 제고 사업, 농식품 국외판촉 행사 등 수출농업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 결과 지난해부터는 딸기뿐 아니라 멜론, 애플수박, 감자, 가바쌀 등으로 수출품목 다변화에도 성공했다.

고령군 관계자는 "지역농산물 수출 확대는 내수가격 안정과 농가소득 증대 등 고령농업 경쟁력 강화의 필수요소이며, 이를 위해 지원 가능한 모든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