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복지 사각지대 4만7천여가구 지원

경상북도가 위기 상황에 처한 취약계층 찾기에 나서고 있다.

도는 지난해 11월 20일부터 이달 28일까지 석 달간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기간을 운영 중이다. 이번 기간에는 기초생활수급 탈락 및 중지자, 노숙인 등 취약계층과 일시적인 위기 사유로 생활이 어려운 가구, 단전'단수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에너지 빈곤층, 홀몸노인 등 주변의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받지 못하는 소외계층을 집중적으로 발굴해 지원한다. 이미 1일 기준 보건복지부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을 통해 통보된 단전'단수'단가스 및 사회보험료 체납자 등 9천158건을 포함한 6만825건을 조사해 이 중 4만7천277건을 지원했다. 소득 수준에 따라 기초생활보장급여 618가구, 긴급복지지원 990가구, 차상위 등 기타 복지서비스 5천185가구 등 6천793가구가 신규로 공적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지원을 받았다.

또 4만484가구는 공공복지서비스 자격 요건이 충족되지 못하였으나 민간기관과 연계해 간병 및 돌봄, 주거환경 개선, 후원금품 지원 등의 복지서비스를 지원받았다.

경북도는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을 활용, 지역의 구석구석을 찾아다니며 숨어 있는 사각지대 대상자를 발굴했으며 복지(이)통장, 읍'면'동 지역복지협의체, 종교단체 및 지역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조직한 '좋은 이웃들' 등 자원봉사단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지역사회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했다.

시'군별 지원 사례를 살펴보면 예천군에서는 지역 보일러 업체와 협약을 맺고 보일러 수리가 필요한 50가구에 보일러 안전점검을 하고 보일러 수리 및 노후 부품을 교체해 줬고, 고령군에서는 전기장판만을 사용하거나 컨테이너 등 외풍이 심한 주거지에 생활하는 67가구에 방한텐트를 지원했다.

구미시와 성주군에서는 지붕과 벽에 구멍이 뚫려 비가 새는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홀몸노인 가구와 월세방을 비워 줘야 할 처지에 있는 장애인 가구에 읍'면'동 지역복지협의체와 지역의 기관(사회복지공동모금회, 상수도사업소 등), 봉사단체(로타리 클럽)의 후원으로 주택 신축비를 지원했다. 이원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설을 맞아 소외되는 이웃이 없는지 살펴보고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있으면 언제든지 즉시 가까운 읍'면'동 주민센터나 보건복지콜센터(129)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