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팀엣케이앤유' 등 평창동계올림픽 '스키로봇 챌린지' 참가

인공지능 로봇이 100m 슬로프 완주

경북대 팀엣케이앤유(Team@KNU)와 로봇 알렉시. 경북대 제공 경북대 팀엣케이앤유(Team@KNU)와 로봇 알렉시. 경북대 제공

경북대 교수와 학생으로 구성된 '팀엣케이앤유'(Team@KNU)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키로봇 챌린지'에 도전한다.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인 12일 강원도 웰리힐리파크스키장에서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국내 로봇기술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대회에 참가하는 로봇들은 2족 보행 형태의 스키를 착용한 50㎝ 이상 인간형 로봇으로, 알파인 스키의 대회전 종목과 유사한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작 신호를 받고 출발한 로봇은 경기 중 어떤 명령도 받을 수 없으며, 인공지능에만 의지해 출발 이후 100m에 이르는 슬로프를 무사히 타고 착지까지 완료해야 한다. 이 대회에는 경북대학교를 비롯해 국내 8개 팀이 참가한다.

경북대 팀이 선보일 로봇은 '알렉시'(ALEXI:Anthromorphic Lightweight EXtreme Biped)다. 과제책임을 맡고 있는 이학 경북대 기계공학부 교수는 "균형과 중력가속도, 원심력, 마찰력까지 운동역학과 관련된 최고 기술의 집약체가 바로 알렉시다. 극한 추위와 높은 습도 등 겨울철 외부 환경에서 모든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이 가능하도록 로봇의 중요 부품을 개발하고 성능을 개선시키는 전략으로 본 대회에 도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알렉시는 탄성을 이용해 힘과 위치를 함께 제어하는 첨단기술인 인공근육기술(SEA:series elactic actuator)을 삼각형 형태의 병렬형 구조로 설계해 구조가 매우 안정적이라는 장점을 갖고 있다. 또 스테레오 비전(2.5D)을 포함한 영상 안정화 장치(stabilizer)로 스키장 외부 환경을 습득하고 이를 통해 스스로 자율 주행을 할 수 있다.

이 교수는 "우리의 목표는 경북대가 세계 최고의 휴머노이드 로봇 개발 기술의 메카가 되고, 이 기술이 인류를 위해 사용되는 데 기여하는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