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패럴림픽에도 관심을" 대학생들 홍보 아이디어 펼쳐

장애인체육 활성화 학술세미나

평창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대구경북 장애인체육 활성화 학술세미나'에 참가한 전국 13개 대학 학생들이 갖가지 홍보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대구대 제공 평창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대구경북 장애인체육 활성화 학술세미나'에 참가한 전국 13개 대학 학생들이 갖가지 홍보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대구대 제공

전국 13개 대학서 20개팀 참여

대구대 '머스마'팀 최우수 수상

장애인 선수들의 올림픽 무대 '평창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전국 대학생들이 톡톡 튀는 홍보 아이디어를 펼쳤다.

대구시 장애인체육회와 대구대는 최근 대구대 경산캠퍼스에서 '2018 대구경북 장애인체육 활성화 학술세미나'를 열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2018 평창패럴림픽 관중 유치 방안과 장애인 체육 활성화 방안에 대한 대학생들의 발표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대구대, 경북대 등 대구경북 지역 대학뿐만 아니라 국민대, 숙명여대 등 전국 13개 대학 20개 팀이 참가했다.

이날 참가 학생들은 평창패럴림픽에 대한 다양한 홍보 방안을 발표했다. 대구대와 계명대 학생 연합 팀인 'Onki' 팀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첨단 IT 기술의 경연장이 된 홍보관에서 오히려 장애인 선수들의 훈련 방법을 몸으로 직접 경험해보는 아날로그적 체험 방식을 강화하자고 말했다.

발표자들은 평창패럴림픽에 대한 젊은 층의 관심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함께 제시했다. 인기 BJ나 스포츠 스타들의 SNS 방송을 활성화하거나(국민대 That's Right 팀), 장애인 선수들의 감동적인 스토리를 카드뉴스로 제작해 알리는(한동대 패감도 팀) 등의 방법을 제안했다.

동계스포츠를 주제로 한 예능 프로그램에 방청객으로 학생들을 초대하거나(계명대 Ardent 2J), 유니버설 디자인 박람회나 공모전을 열어 장애인 체육에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극 활용하자(경북대&계명대 'ICI' 팀)는 의견도 함께 제시됐다.

이날 세미나에서 최우수상은 챌린지 캠페인, 웹드라마, 대학생 서포터스를 활용한 장애인 체육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 대구대 '머스마' 팀에 돌아갔다. 또 3월 대학 개강 때 지역 대학과의 연계를 통한 관중 유치를 제안한 중앙대 '핑크' 팀이 우수상을, 대학생들의 평창패럴림픽 참가를 장려하는 장학금 마일리지 제도를 발표한 고려대(세종) '꿈KU라' 팀이 장려상을 받았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