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공사 영구임대주택 5개 단지 새단장

지산 5단지·상인 비둘기 등 짐형 블록·운동시설 확충

대구도시공사(사장 이종덕)가 관리하는 영구임대주택 5개 단지가 새 단장했다.

대구도시공사는 창사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2013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배리어 프리 사업'(고령자'장애인들이 편하게 살아갈 수 있는 도시 만들기)을 범물 용지, 상인 비둘기, 지산 5단지, 남산 까치, 신암 강남 등 공사가 관리하는 영구임대주택 5개 단지로 확대해 새 단장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모두 20억원을 투입해 점형 블록 및 안전난간, 전동휠체어 충전용 태양광 발전 설비, 경사로 및 리프트 등을 설치했다. 또 입주민 모두가 보다 나은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힐링 로드를 조성하고 운동시설 등을 확충했다. 또 재난관리 창고를 단지마다 설치했고 전자현수막, 디지털게시판 등을 설치해 스마트 단지 환경을 구현했다. 이외 외부 담장 벽화사업, 외벽 도색을 통해 아름다운 단지를 조성했다.

대구도시공사 이종덕 사장은 "지난 1988년 전국 최초의 도시개발공사로 설립된 대구도시공사가 올해로 창사 30주년을 맞이한다. 공사는 창사 30주년을 공사만의 축제가 아니라 대구시민 모두와 기쁨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고민해왔고 그 시작으로 이번 새 단장 사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