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주당 후보 지방선거 출마 러시의 의미

더불어민주당이 올해 6월로 예정된 제7대 지방선거 때 대구의 전 선거구에 후보를 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지방선거 때마다 출마자를 찾지 못해 허덕이던 예전과 사뭇 달라진 분위기다. 지방자치제도가 본격 부활한 지 23년이 되도록 대구경북이 사실상 특정 정당의 정치적 독점 구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민주당의 이 같은 태세 전환에 관심이 쏠리지 않을 수 없다.

민주당 대구시당에 따르면 11일 현재 민주당 간판을 달고 단체장'지방의원 등 올해 지방선거에 출마하겠다는 의향을 밝힌 사람이 100여 명에 이른다고 한다. 이는 대구의 지방선거 총 선거구 155석의 3분의 2에 육박하는 수치다. 민주당은 앞으로 후보 영입 작업 등에 박차를 가해 모든 선거구에 후보를 내겠다는 욕심도 숨기지 않고 있다. 경선을 거쳐 대구의 모든 단체장 선거에 후보를 내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4년 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연합이 단체장 2명(대구시장'달서구청장)'지방의원 22명 등 고작 24명의 후보밖에 내지 못했던 것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이다.

민주당 간판을 달고 지방선거에 도전하겠다는 이들이 늘어난 것은 지역에서도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유의미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는 데다 집권여당 프리미엄 기대심리가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특정 정당이 거의 모든 선거를 사실상 독식하면서 빚어진 폐해로 유권자 피로감이 커진 점도 빼놓을 수 없다.

사실 선거 때마다 지역의 유권자들 중에는 보수정당 이외의 정치 세력에 표를 던지고 싶지만 출마자가 아예 없어 투표 자체를 포기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결국 특정 정당의 싹쓸이 당선이 되풀이되면서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나쁜 등식이 형성됐다. 풀뿌리 민주주의의 꽃이 돼야 할 지방선거가 중앙당 예속을 오히려 심화시키는 계기로 작용한 것이다.

중앙정부 및 정치 세력에 대한 지방분권 못지않게 지역 안에서도 정치적 다양성 및 분권이 필요하다는 점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유권자들이 경쟁력 높은 지역 일꾼을 고를 여지가 커진다는 측면에서 여러 당이 후보를 내 표심 얻기 경쟁을 벌이는 것은 지역 정치는 물론이고 지역 사회'경제 발전에도 좋은 결과로 이어진다. 따라서 오는 6월 지방선거는 자유한국당과 민주당, 무소속 후보들이 선의의 각축을 벌여 유권자들로부터 심판 및 선택을 받는 풀뿌리 민주주의 잔치판이 돼야 할 것이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