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中企·소상공인에 5,100억 지원

경영자금 500억 증액…은행 대출 이자 1년간 지원

대구시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올해 5천100억원의 정책자금을 지원한다. 이는 지난해보다 500억원이 늘어난 수준으로, 기업의 시설구조개선 자금을 장기간 저리로 공급하고 일시적인 자금난 해소에 도움을 주고자 이자 일부를 보탠다.

시는 최저임금 인상과 시중금리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자금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지원은 '창업'경쟁력강화자금'과 '경영안정자금'으로 이뤄지며, 각각 600억원과 4천500억원 규모이다. 이 중 경영안정자금은 지역의 경제사정을 고려해 지난해(4천억원)보다 500억원을 증액했다.

창업'경쟁력강화자금은 기업 편의를 위해 상환기간 10년(3년 거치, 7년 균분상환)에 대출한도 25억원을 유지하면서 상'하반기로 자금을 배분해 소진 때까지 수시로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올해는 소기업'소상공인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전년 대비 10명 이상 또는 20% 이상 고용창출(정규직) 기업과 Pre-스타기업에 대해 특별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경영안정자금을 통해선 경영 애로를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이 시중은행에서 운전자금을 대출받는 경우 1년간 이자를 지원한다. 상반기는 이달 15일부터 2천억원 규모로 월별 배분된 자금을 소진할 때까지 지원한다. 하반기는 상반기 자금 소진 상황과 추경예산 확보 등을 고려해 별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자지원율은 대출금액과 우대 여부에 따라 1.3~2.2%로 지난해와 동일하게 유지하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어려움이 가중된 영세 소규모 기업을 대상으로 0.2% 추가 금리 지원 혜택을 부여한다.

세부적으로는 업력 7년 미만의 창업기업자금, 7년 이상의 성장기업자금 및 친서민 업종 소상공인 자금으로 나눴으며, 대구신용보증재단 보증서담보를 이용하는 경우 이자지원 대신 보증료 지원을 선택할 수도 있다.

김연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대구시는 지난 몇 년간 금융정책 개편을 통해 창업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금융환경을 반영해 금리를 조정했다"며 "특히 올해는 최저임금 상승 등 경제환경 변화로 어려움이 커질 영세한 기업에 혜택이 더 갈 수 있도록 자금지원 계획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