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김채은, 임두환과 본격 연애 시작 "오늘부터 1일"

사진. KBS 2TV  영상 캡처 사진. KBS 2TV 영상 캡처

배우 김채은, 그녀가 드디어 마음을 열었다.

어제(11일) 방송된 KBS 2TV '내 남자의 비밀' 77회에선 본격적으로 연애를 시작한 기차라(김채은 분)와 도라희(임두환 분) 두 남녀의 달콤한 모습이 그려졌다.

늦은 밤 기차라의 보디가드를 자처한 도라희에게 그녀는 싫은 듯 좋은 듯 애매모호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어 다양한 호신술을 섭렵한 기차라는 "나보다 네가 더 위험하다고"라며 걱정을 내비치며 츤데레 모습을 보여줘 안방극장에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 것.

뿐만 아니라 자신 대신 맞아줄 수 있다고 호언장담한 도라희의 남다른(?) 든든함에 기차라는 "도라희 너, 정말 내가 좋냐?"며 설렘 직전의 분위기를 발산, 보는 이들마저 뒷이야기를 궁금케 만들었다. 두 사람의 핑크빛 기류가 오랜 시간 지속됐기 때문.

여기에 어색한 듯 수줍은 표정으로 대사를 던진 김채은의 연기는 풋풋한 기차라의 감정선을 자연스럽게 표현한 것은 물론 더욱 그녀의 감정에 이입할 수 있게 만들었다.

마침내 그녀의 입에서 "오늘부터 1일하자!"란 경쾌하고도 박력 넘치는 한마디는 기차라와 도라희의 연애 발전을 응원하던 시청자들의 탄성을 이끌어냈다. 기다리고 고대하던 막내 커플이 드디어 친구에서 연인 사이로 첫 발걸음을 내딛은 순간을 함께 한 것.

또한 기쁨에 소리치는 도라희의 입을 막은 채 "남친 된 지 몇 초 만에 죽고 싶냐?"라고 살벌한(?) 말을 내던진 기차라의 모습은 드라마 속 또 하나의 재미를 선사, 앞으로 펼쳐질 그녀의 활약에 대한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이처럼 김채은은 천방지축 왈가닥 캐릭터에서 수줍은 소녀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무한대로 끌어올리며 드라마 속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한편, 드디어 손을 마주잡은 도라희와 기차라의 연애 일상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되는 KBS '내 남자의 비밀'에서 만나볼 수 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