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가상화폐 실명계좌 "철회 아닌 연기" 즉각 해명…투자자 반발 탓?

가상화폐 비트코인 관련 이미지. 자료사진 매일신문 DB 가상화폐 비트코인 관련 이미지. 자료사진 매일신문 DB

신한은행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용 실명확인계좌 서비스 도입을 철회한다는 보도에 대해 신한은행이 "도입 철회가 아닌 연기"라고 밝혔다. 또가상화폐 거래소의 가상계좌는 기존계좌를 대상으로 입금을 일시 중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12일 "은행 내부적으로 자금세탁방지의무 가이드라인까지 완벽하게 갖춘 다음에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를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신한은행이 지난달 말 정부가 특별대책을 통해 발표한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고 이날 오전 보도됐다. 이런 보도가 나자 신한은행이 즉각 해명에 나섰다.

기존에 있던 빗썸·코빗·이야랩스 등 거래소 3곳의 가상계좌도 완전히 폐쇄하는 것은 아니라고 신한은행은 덧붙였다.

신한은행은 "기존계좌들은 입금을 중지하겠다는 것으로 역시 내부 시스템이 완비되면 다시 거래할 수 있다"며 "아직은 신규 발급이나 기존계좌 입금은 어렵다는 판단이다"라고 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8일 특별대책을 통해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한 바 있다.

한편,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 철회 보도 후 즉각적으로 신한은행이 "도입 철회가 아닌 연기" 발표를 내자 투자자 반발이 심한 것을 의식해 방침을 바꾼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