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가상화폐 연착륙 시도 중, 블록체인 혁신에 초점 맞춰 규제안 마련"

가상화폐 규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가운데 청와대도 공식적인 언급을 삼가며 신중모드로 돌입했다.

11일 법무부 장관의 발언이후 자칫 시장과 투자자들에게 불필요한 혼란을 초래할지도 모른다는 경계기류가 흐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청와대 내부에서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보다는 '연착륙'쪽으로 가닥이 잡혔다는게 내부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비정상적인 투기가 많은 것은 사실이고 김치프리미엄이 빠져야 한다"며 "이 상황에 정부가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 충격을 감안해 연착륙 방안을 검토 중이며 조만간 정상화로 갈 것"이라고 전했다.

또 "법무부 안은 가장 강력한 방안이고 금융위원회 등에서는 기술발전을 저해하지 않는 규제안이 마련되고 있고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