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베어스 출신 김명제, 대구시장애인테니스협회 이적

프로야구선수에서 휠체어테니스선수로

프로야구선수로 활약하다 장애를 입은 뒤 휠체어 테니스 선수로 제2의 스포츠 인생을 살고 있는 전 두산 베어스 선수 출신 김명제(사진)가 대구로 이적했다. 대구시장애인체육회는 11일 "김명제 선수가 대구시장애인테니스협회로 이적하고 상견례를 가졌다"고 밝혔다.

김명제는 2005년부터 2009년까지 프로야구선수로 활동하다 2009년 불의의 교통사고로 장애를 입게 됐고, 2015년 휠체어테니스를 접하며 제2의 스포츠 인생을 시작했다. 김명제는 국내에 많지 않은 쿼드등급의 휠체어테니스 선수로 제대로 된 지도를 받기 위해 대구로 이적하게 됐다.

김명제는 "국가대표 태극마크를 달고 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하는 것이 목표"라며 "보다 체계적인 훈련을 받기 위해 휠체어테니스실업팀(달성군청)과 우수한 지도자를 보유하고 있는 장애인체육의 메카 도시 대구행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