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희훈, 대구FC 캡틴…지난 시즌 도중 주장 완장

"똘똘 뭉칠 수 있도록 최선"

대구FC 한희훈(사진)이 2018시즌 팀의 주장 완장을 찬다. 대구FC는 11일 "지난해 헌신적인 플레이로 대구의 클래식 잔류를 이끈 수비수 한희훈을 주장으로 임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실 한희훈은 지난 시즌에도 주장 역할을 했다. 처음부터 주장은 아니었고, 지난 시즌 중 부상으로 빠진 박태홍을 대신해 주장 완장을 건네받았다. 한희훈은 안정감 있고 지능적인 수비 능력, 태클, 공중볼 장악 능력이 돋보이는 수비수로 시즌 내내 솔선수범하는 태도와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 특유의 파이팅으로 동료 선수들과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클래식 잔류가 걸린 스플릿 라운드에서는 손등 골절 부상에도 팀을 위해 전 경기를 모두 소화하는 투혼을 발휘하기도 했다. 한희훈은 K리그 통산 76경기 4득점, 대구FC에서 36경기 1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한희훈은 "지난 시즌 잠시 주장을 맡았을 때 큰 책임감과 부담감을 느꼈다. 하지만 안드레 감독님과 조광래 대표이사님이 많이 도와주셨고, 동료 선수들이 잘 따라줘 클래식 잔류 목표를 이룰 수 있었다"며 "올해도 코칭스태프, 선수, 프런트, 팬 모두가 똘똘 뭉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