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3천억 펀드 조성, 코스닥 중소형주에 투자

코스닥 활성화 방안 발표…개인 300만원 세액공제, 양대시장 통합지수도

정부가 3천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저평가 코스닥 기업에 집중 투자한다. 개인투자자는 코스닥 벤처펀드에 투자하면 최대 300만원의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코스닥 시장 투자 촉진을 위한 코스피'코스닥 통합지수 'KRX300'이 다음 달 선보인다.

정부는 11일 중소'벤처기업의 세제 혜택 및 금융 지원 확대를 골자로 이 같은 내용의 코스닥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1차 경제장관회의에서 "코스닥 시장은 벤처기업 창업을 촉진하는 핵심 인프라"라며 코스닥시장 활성화 의지를 밝혔다.

정부는 3천억원 규모의 '코스닥 스케일-업(Scale-up) 펀드'를 조성, 코스닥 시가총액 하위 50%에 해당하거나 기관투자자 비중이 낮은 저평가 코스닥 기업에 집중 투자한다.

개인투자자가 벤처기업투자신탁 투자를 통해 세액공제(최대 300만원)를 받을 수 있는 요건이 완화된다.

국내 연기금이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주식을 매도할 경우 현행 0.3%인 증권거래세가 면제된다.

코스닥 비중을 높인 새로운 코스피'코스닥 통합지수 'KRX300'이 다음 달 나온다. 새 통합지수로 연기금의 코스닥 시장 참여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코스닥 상장 요건이 개편되고, 코스닥 기업 세액공제가 확대된다.

적자기업이라도 혁신 기술력이 있으면 상장할 수 있도록 한 '테슬라 요건'을 확대해 혁신기업의 코스닥 상장 기회를 제공한다. 코스닥 기업 세액공제율 역시 기존 30%에서 40%로 커졌다. 코스닥 상장 기업 중 기술'사업성이 우수한 기술특례 상장기업(상장 3년 내)에 대해서는 중소기업 정책자금 융자가 허용된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전망이 엇갈리는 분위기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3천억원 규모 펀드 조성으로 중소형 종목의 수급난이 해소될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분석했다. 반면 단기 부양에 따른 부실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허남권 신영자산운용 사장은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정책은 기업의 실질적인 성장 능력과 기업가치를 개선하는 효과로 연결되기 어려워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코스닥지수는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정책 발표에 따른 기대감으로 전 거래일보다 17.60포인트(2.11%) 오른 852.51로 마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