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언론 "日출연 10억엔,기념관·추모비 건립 활용방안 검토돼"

한국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일본이 출연한 10억엔(96억원 상당)으로 역사 관련 기념관 또는 위안부 피해자 추모비 건립 등에 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1일 서울발로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이 출연한 돈을 역사 관련 기념관과 추모비(건립)에 충당하는 안은 현금 지급에 비해 합의 반대파의 이해를 얻기 쉽다는 판단이 있는 것 같다"며 "출연금을 활용하는 것으로 일본 정부와 대립을 피하려는 의도도 있다"고 전했다.

도쿄신문도 이날 청와대 관계자를 인용해 위안부 문제 기념시설 건립 또는 교육사업 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 출연 10억엔 처리 문제와 관련, "일본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시민단체들과 앞으로 협의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돈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목적으로 사용된다면 그 사용에 대해 일본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시민단체들이 동의한다면 그것도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강경화 외교장관은 9일 위안부 합의 후속대책 발표 때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이 기금의 향후 처리방안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연합뉴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