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기념주화·은행권 나왔다…총 21종, 888세트 한정 판매

10일 공개된 평창올림픽 기념주화·은행권 세트. 10일 공개된 평창올림픽 기념주화·은행권 세트.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기념주화와 은행권 특별기획세트가 새롭게 구성돼 10일 첫선을 보였다. 이날 공개한 특별기획세트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를 기념해 발행한 모든 기념주화 21종(금화 4종, 은화 15종, 황동화 2종)과 기념은행권(낱장형, 연결형, 전지형)을 포함하는 전화종 세트이다.

특별기획세트는 오는 15일부터 26일까지 한정 판매 예약 신청을 받는다. 판매 수량은 88 서울올림픽의 영광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까지 연결된다는 의미로, 88 서울올림픽의 '88'과 2018 평창올림픽의 '8'을 결합한 888세트로 한정했다. 판매 가격은 1천100만원으로 책정됐다. 케이스에는 구매자가 원할 경우 이름(법인명)과 메시지(10자 이내)를 새길 수 있도록 했다.

시중 주요 은행과 우체국, 풍산화동양행을 통해 선착순 예약 신청을 하면, 다음 달 19일부터 23일까지 닷새 동안 특별기획세트가 발송된다. 금융기관은 방문 신청을 해야 하고, 풍산화동양행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