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자금대출 평균금리 3.04%로 올라

주택금융공사는 지난해 12월 공사 보증으로 은행들이 취급한 전세자금 대출의 가중평균금리가 연 3.04%로 한 달 전보다 0.08%포인트 상승했다고 9일 밝혔다.

주금공 보증 전세대출의 가중평균금리는 지난해 9월 2.92%에서 10월 2.93%, 11월 2.96%로 오른 데 이어 3개월 연속 상승했다. 특히 지난달에는 상승 폭이 0.08%포인트로 비교적 컸다.

한국은행이 6년 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자 이 시기를 전후로 전세대출 금리도 오른 것으로 풀이된다. 은행권에서 전세대출 금리가 가장 낮은 곳은 신한은행(2.96%)이었다. 이어 하나은행(2.98%), 우리은행(3.01%) 등의 순이다.

전세자금 보증은 은행에서 주거용 오피스텔을 포함해 실제 주거하는 주택의 전세자금을 빌릴 때 주금공이 개인에게 보증서를 발급해주는 제도다.

16개 은행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우대가구(다자녀'신혼부부'저소득자'다문화'장애인'국가유공자'의사상자)에 해당하거나 인터넷을 통해 신청하면 보증료가 할인된다. 각 은행 전세대출 가중평균금리는 공사 홈페이지(http://www.hf.go.kr)를 통해 공시된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