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학자금 대출금리 2.25%→2.20%로 인하

생활비 대출한도 150만원 확대, '취업후 상환' 기준소득도 상향

대학생들의 2018학년도 1학기 학자금 대출금리가 지난 학기의 2.25%에서 2.20%로 낮춰진다.

한국장학재단은 최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및 시중은행 평균 대출금리 인상 등의 상황에도 불구하고 대학생들의 이자 부담 완화를 위해 0.05%포인트(p) 인하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학자금 대출금리 인하로 대학생 131만 명(기존 100만 명 포함)의 이자 부담이 올해 1학기 동안 20억원가량 경감될 것으로 보인다. 또 대출금리 인하 외에 일반 상환 학자금 생활비 대출 한도가 지난 학기 100만원에서 2018학년도 1학기 최대 150만원으로 확대된다. 학생들이 고금리 대출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적정 수준의 생활비를 지원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이 밖에 올해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 상환 기준소득은 지난해 1천856만원에서 8.5%(157만원) 오른 2천13만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저소득 사회 초년생의 상환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다.

2018학년도 1학기 학자금 대출은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www.kosaf.go.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 기간은 등록금 대출 4월 25일, 생활비 대출은 5월 4일까지다. 문의 콜센터 1599-2000.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