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연예인 행사 줄줄이 취소·무산 위기

한국연예예술인총련 포항지회장 횡령 혐의, 입건 후폭풍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경북지회장을 겸하는 현 포항지회장이 보조금 횡령 혐의로 경찰에 입건(본지 2일 자 10면 보도)되면서 관련 예술인 행사들이 줄줄이 취소되거나 사라질 처지에 놓였다.

경북도는 8일 "경북지회장의 비위 혐의 사건을 경찰이 수사하고 있고 일부 횡령 혐의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돼 이 단체가 주최한 행사 예산 집행을 보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도의 이 같은 결정으로 15일 포항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낙동강 가요제'에 제동이 걸렸다. 이 행사는 애초 도비 5천만원에 자부담 2천만원, 포항시비 500만원 등 7천500만원 규모의 행사였다. 그러나 경찰의 1차 수사결과가 발표된 이후 포항시는 500만원 집행 결정을 철회했으며, 경북도도 예산 집행 보류 결정을 내렸다.

포항시 보조금을 받아 진행되던 행사들도 내년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시에 따르면 포항지회가 올해 개최한 행사는 포항시민가요제(보조금 2천100만원), 내연산음악회(1천400만원), 추억의 라이브 음악회(980만원) 등 3개이다. 앞서 이 단체가 진행하던 '한여름밤의 콘서트' 등 3개 행사(보조금 3천80만원)는 예산 목록에서 사라졌다.

포항시 관계자는 "재판 결과를 봐야 하겠지만, 그전까지는 예산이 삭감되거나 받지 못할 수 있다. 혐의가 인정돼 처벌을 받게 되면 앞으로 이 단체가 보조금을 받아 행사를 치르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경북'포항지회장 A(58) 씨는 의혹을 해명하며 사태 진화에 나서고 있다. A씨는 "회장 취임 당시 전 회장단에게 받은 예산이 전혀 없는 상태였다. 행사 보조금 지원을 받으려면 자부담 30%인 600만원을 내야 했는데, 자체 예산이 없어 가족 명의 회사가 이를 충당했다. 행사가 수차례 진행되는 동안 이런 재정 상황을 회의 때마다 하소연했고, 일부 회원들이 행사비로 받은 돈 중 일부를 스스로 돌려줬다"고 주장했다. A씨는 또 "경찰이 전후 사정을 생략한 채 '횡령'으로 몰아가는 것은 부당하다. 모든 것은 협회를 정상화하려는 노력이었다. 문제가 있었다면 회계 작성에 있지, 절대 횡령은 아니다. 모든 예산 집행은 집행부 회의를 통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처리했다. 지회 운영에 문제 제기를 하는 이들은 회장 자리를 노린 일부 음해 세력"이라고 해명했다. 현재 A씨는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A씨는 최근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포항시 보조금(시비 70%, 자부담 30%)을 지원받는 4개 행사에서 연주악단 등의 출연료나 경비를 과다 지급하고 차액을 가족 명의 차명계좌로 돌려받는 수법으로 1천만원 상당을 받아챙긴 혐의로 입건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