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빛의 아트전 고흐' 특별 전시

내년 1월6일까지 경주 본사 홍보관서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은 경주 본사 홍보전시관에서 14일부터 내년 1월 6일까지 컨버전스 아트 '빛의 초대전, 열정과 광기의 화가 반 고흐'를 특별 전시한다. 빛의 초대전은 모네, 고흐, 르누아르, 마네 등 4명의 인상주의 거장들을 주제로 1년간 진행되는 컨버전스 아트 전시회다.

지난 7월부터 석 달간 모네 전을 연데 이어, 앞으로 3개월간은 고흐 전이 무료 진행된다. 컨버전스 아트란 유명 화가의 작품과 삶을 VR(가상현실), 인터랙티브 등 디지털 기술을 이용해 관람객의 흥미를 높이는, 예술과 기술의 융합을 말한다. 이번 전시는 인상파의 거장 반 고흐의 대표작인 '별이 빛나는 밤'을 현재의 공간으로 옮겨 놓은 것 같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아울러 반 고흐의 일생 이야기와 자화상 작품들도 전시된다.

한수원 조석진 홍보실장은 "이번 전시회는 우수한 예술 콘텐츠를 통해 지역 주민의 문화 만족도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수원은 지역과 함께하는 공기업으로서 사회공헌활동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