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수원 이전 팔걷은 정부…국토부 장관 "집행 책임 다할 것"

국무조정실 조정안 결정되면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와 관련, 팔짱만 껴왔던 중앙정부가 해결 의지를 보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2일 세종 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와 관련, "국무조정실에서 갈등을 조정하고 있고, 조정안이 최종 결정되면 부처는 집행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언급, 취수원 주무 장관으로서는 처음으로 해결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김 장관은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는 어차피 중앙정부에서 해결해야 하는데다 결국 국토교통부 장관이 다뤄야

하지 않겠느냐는 국회의원들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문재인 정부는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를 중앙정부 차원의 갈등관리 과제로 채택한 바 있으며, 이낙연 국무총리와 함께 주무 부처 장관도 취수원 이전 갈등에 대한 해결 의지를 밝힘으로써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는 중앙정부의 적극적 중재를 통해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런 가운데 이 문제 해결의 가장 직접적 당사자인 남유진 구미시장이 최근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한 국무총리실의 회동에 응하겠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국무총리실 측에서도 회동을 다시 제안할 것으로 보이면서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 해결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