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기러기 가족' 37.8% 배우자 직장·자녀 이주 걸림돌

저조한 가족동반 이주율 대구 34.7% 경북 27.1%

정부가 혁신도시 정착 이전 정책을 추진한 지 5년이 지났지만, 절반이 넘는 공기관 직원들은 가족과 떨어져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함진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12일 공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 10개 혁신도시의 공공기관 이주 대상자 3만3천212명 중 가족을 동반해 이주한 임직원은 1만800명으로 전체의 32.5%에 불과했다. 반면 가족은 수도권에 두고 나 홀로 이주한 직원은 1만2천567명으로, 37.8%에 달했다. 독신 또는 미혼인 직원은 전체 23.7%인 7천866명이었으며, 전체의 6%인 직원 2천 명은 아예 수도권에서 혁신도시까지 출'퇴근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대구 동구혁신도시의 경우 이주 인원 총 3천201명 가운데 가족 동반은 1천111명에 불과해 가족 동반 이주율이 34.7%에 그쳤다. 경북 김천혁신도시도 총 4천44명 가운데 1천97명만 동반 이주한 것으로 밝혀져 가족 동반 이주율은 27.1%에 불과했다.

가족 동반 이주를 가로막고 있는 주요 이유는 정주 여건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가 올해 4월부터 9월까지 10대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직원 및 주민 2천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거주 만족도에서 전반적인 만족도는 절반을 약간 웃도는 52.4점에 그쳤다. 항목별로는 주거 환경(58.9), 편의 및 의료 서비스 환경(49.9), 교통 환경(44.5), 교육 환경(50.9), 여가활동 환경(45.2) 등으로 교통과 여가 환경에 대한 불만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함 의원은 "이전 공공기관 가족 이주율이 낮은 것은 배우자 직장 문제, 자녀 교육 환경, 이전기관 종사자의 잦은 인사이동이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며 "현재 50%대에 그치고 있는 거주만족도를 80%대까지 끌어올리는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