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치매·고령운전자 면허 자진 반납 늘어

공감대 확산 9월까지 14명 신청

포항시가 전국 최초로 치매'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면허증 자진반납자가 늘고 있다. 지난해 10월 처음 제도를 시행한 후 올 3월까지는 홍보 부족과 운전면허증 반납에 대한 인식이 낮아 실적이 2명으로 저조했지만 9월까지 반납자는 14명으로 크게 늘었다.

포항시가 노인복지회관과 연계해 적극 홍보하고, 포항운전면허시험장에서도 적성검사 시 자진반납 제도를 안내해 면허증 반납을 통한 교통사고 감소에 대한 공감대가 일부 형성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적절한 보상책도 한몫했다. 포항시는 치매 및 65세 이상 고령자가 적성검사 결과에 따르거나 자진해서 면허증을 반납하면 목욕탕 무료 이용권, 이'미용업소 무료 쿠폰, 노인대학 인기 프로그램 우선 신청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 운전면허증을 반납한 A(76) 씨는 "운전 부주의로 주차된 차량을 파손하는 사고를 경험했다. 순간적인 실수로 남에게 피해를 주고 나 자신도 큰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사실에 겁이 나 면허증을 반납하게 됐다"고 말했다.

포항시가 운전면허증 자진반납을 유도하는 것은 65세 이상 고령운전자 교통사고가 최근 5년 새 무려 70%나 급증했기 때문이다. 또 최근 10년간 교통사고 사망자는 감소한 반면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률은 매년 10%씩 증가해 사회적 관심과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김무장 포항시 교통지원과장은 "시행 초기 부족했던 부분은 보완하고 홍보도 강화해 교통사고로 인한 사회적 비용 절감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